[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음악중심’ 위너 김진우-송민호./ 사진=MBC 방송화면
‘음악중심’ 위너 김진우-송민호./ 사진=MBC 방송화면


위너의 김진우가 MBC ‘쇼 음악중심’에서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 무대를 선보였다.

김진우는 17일 방송된 ‘쇼 음악중심’에서 스카이 블루 톤의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또또또’를 열창했다.

이날 김진우는 콕콕 찍는 손짓을 이용한 포인트 안무 등 감각적인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랩 파트를 소화한 송민호가 무대에 올라 지원 사격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위너 케미’로 완벽한 무대를 완성했다.

이날 ‘쇼 음악중심’에는 김진우, 위키미키, 신지, 오마이걸, NCT DREAM, ITZY, JBJ95, 노라조, VERIVERY, 신현희, 공원소녀, TRCNG, 디원스, 로켓펀치, 파나틱스, 러스티가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