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스카이드라마 ‘밥친구’ 방송화면. /
스카이드라마 ‘밥친구’ 방송화면. /


“눈칫밥은 이제 그만”

배우 한고은이 가수 이상민에게 한 말이다. 지난 27일 방송된 스카이드라마 예능프로그램 ‘밥친구’에서는 가성비 최고의 집밥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한식 연구가 김서영을 소개했다.

김서영은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만들 수 있는 성게알 아보카도 구이, 꽁치 파스타, 채끝 등심 스테이크, 마라 떡볶이, 마 명란 솥밥 등의 집밥 레시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상민과 서장훈·한고은·강레오 등 ‘밥친구’의 MC들은 김서영의 내공이 담긴 요리를 맛있게 먹었다. 간단하면서도 멋스러운 ‘성게알 아보카도 구이’, 생꽁치와 꽁치 통조림의 조화가 어우러진 ‘꽁치 파스타’, 참나물을 활용한 치미추리 소스를 곁들인 ‘채끝 등심 스테이크’, 요즘 가장 트렌디한 얼얼한 맛의 ‘마라 떡볶이’, 기력 회복에 좋은 부드러운 ‘마 명란 솥밥’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특히 꽁치 파스타를 맛본 MC들은 “국민 생선 꽁치의 고급스러운 변신”이라고 감탄했다. 이상민 역시 “천하의 바닷가재도 이 파스타 앞에서는 무릎 꿇릴 수 있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이상민은 “내가 이런 대접을 받아도 되는 지 모르겠다”, “머릿속으로 재료비 계산만 계속 하고 있다”고 하자 한고은은 “(이)상민오빠가 눈치 보지 말고 좀 편안하게 먹었으면 좋겠다”고 조언해 시선을 모았다.

방송 말미 김서영은 “나에게 집밥이란?”이라는 질문을 받고 “확실하게 나의 진심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라고 답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