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팔라우의 최대 폭포 ‘가르드마우 폭포’를 배경으로 한 류현경과 고아성의 우정 여행이 펼쳐진다.

오늘(22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미리 짜보는 여름 휴가-해외 편’을 주제로 배우 류현경, 고아성과 세븐틴 에스쿱스, 정한, 원우가 여행 설계자로, 가수 김동한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팔라우와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 여행을 설계하는 가운데, 금주 방송에서는 류현경, 고아성의 ‘팔라우미 투어’가 공개된다.

류현경은 여행메이트 고아성을 팔라우의 명소 ‘가르드마우 폭포’로 이끌었다. ‘가르드마우 폭포’는 정글을 연상케 하는 울창한 숲길을 지나야 만날 수 있는 팔라우의 최대 폭포. 이에 평소 산을 좋아하는 류현경은 “폭포 보러 가는 길부터 설렌다”며 기대감에 부풀었고, 산에 익숙지 않아 사뭇 긴장했던 고아성 또한 눈앞에 펼쳐진 열대우림의 자태에 “신비로운 세계 같다”라며 트래킹에 빠져들었다.

특히 류현경, 고아성은 우거진 수풀 사이를 시원하게 가르며 쏟아지는 ‘가르드마우 폭포’의 웅장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고아성은 “너무 멋있어서 말을 잃었다”며 넋을 놓기도 했다고 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는 폭포수를 온몸으로 맞고 있는 류현경, 고아성의 투샷이 담겨있어 시원함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이후 고아성은 “정말 기대 이상이었다. 진짜 더할 나위가 없을 정도로 최고였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고 한다.

‘배틀트립’은 오늘(22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