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뉴스8’ 방송 화면
‘MBN 뉴스8’ 방송 화면


지난 19일 생방송 ‘MBN 뉴스8’ 진행 도중 복통으로 인해 긴급교체됐던 김주하 앵커가 오늘(20일) 정상 복귀할 예정이다.

20일 MBN에 따르면 김 앵커는 지난 19일 방송 이후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돼 오늘(20일) 뉴스는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김주하 앵커는 뉴스 진행 도중 화면으로 확인 가능할 정도의 땀을 흘리며 불편한 증세를 보였다. 해당 리포트까지 마무리한 뒤 VCR이 나오고 이후부터는 한상원 앵커가 대신 투입됐다. MBN은 김 앵커가 급체로 인한 복통이었다고 설명했다.

한상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했다. 내일 뉴스는 김주하 앵커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