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tvN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tvN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에서 박보영, 안효섭의 애틋한 순간이 포착됐다.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 제작진은 18일 방송에 앞서 고세연(박보영), 차민(안효섭)이 따사로운 햇살 아래 서로를 안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보영, 안효섭은 마냥 유쾌하던 이전 모습과 달리 애틋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박보영을 바라보는 안효섭의 눈빛이 남다르다. 이와 함께 박보영의 눈가가 촉촉히 젖어있어 무슨 일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어비스’ 제작진은 “오늘(18일) 박보영, 안효섭의 관계에 커다란 변곡점이 생기며 이들의 관계 변화가 두드러지게 그려지게 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의 부활 로맨스가 꽉 막힌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남은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앞서 방송된 ‘어비스’ 13화에서 고세연, 차민은 집을 넘어 사무실에서도 달달함을 선보였다. 하지만 ‘최후의 빌런’ 서지욱(권수현)이 고세연을 납치하며 안방극장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고세연, 차민이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였다.

‘어비스’ 14화는 오늘(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