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에서 박보영, 안효섭의 본격 사내 연애가 시작된다.

‘어비스’ 제작진은 17일 사내 비밀 연애 작전에 돌입한 고세연(박보영), 차민(안효섭)의 알콩달콩한 투샷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어비스’ 12화에서는 ‘최후의 빌런’ 서지욱(권수현)의 무자비한 악행이 절정으로 치닫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했다. 특히 친부 오영철(이성재)까지 살해하는 그의 폭주와 함께 오영철의 죽음으로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가 ‘본 주인’인 차민에게 돌아오는 엔딩을 맞아 궁금증을 모았다. 이와 함께 고세연과 차민은 ‘오늘부터 1일’을 선언하며 연인 관계로 발전, 두 사람의 로맨스 꽃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뽀로통한 표정으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는 고세연과 이에 안절부절 못하는 차민의 모습이 함께 담겨있다. ‘구슬 커플’ 두 사람의 의도치 않은 사내 비밀 연애와 밀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고세연은 선물 공세를 받고 있는 차민에게 무언의 경고를 날리며 남자친구 단속에 돌입했다고 한다. 차민은 ‘질투의 여신’으로 분한 고세연의 눈치를 살피며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 안효섭의 달달한 부활 로맨스와 함께 ‘최후의 빌런’ 권수현에게서 서로를 지키기 위한 필사의 분투가 ‘어비스’ 남은 4화를 가득 채울 예정”이라며 “구슬 커플의 로맨스가 완벽한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다. 오늘(17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