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름다운 세상’의 배우 이청아./사진제공=JTBC
‘아름다운 세상’의 배우 이청아./사진제공=JTBC


배우 이청아가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을 더욱 빛나게 만들었다.

지난 25일 종영된 ‘아름다운 세상‘에서 이청아는 호호 가족 옆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강준하를 디테일한 열연으로 표현해 호평을 얻었다.

지난 15~16회에서 이청하는 기적처럼 깨어난 박선호(남다름 분)의 소식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는 병실에서 깨어있는 선호를 바라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사라진 오준석(서동현 분)의 행방을 진심으로 걱정하고, 선호에게 사과하러 온 기찬(양한열 분)에게 올바른 사과를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줬다.

이청아는 호호 남매의 친구 같은 이모이자 자유롭고 따뜻한 영혼을 가진 캐릭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선호의 사고 이후 슬픔에 빠진 호호 가족들을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위로를 전하며 든든한 지원군의 역할을 해내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했고, 때로는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하는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아름다운 세상’을 더욱 빛나게 한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낸 이청아가 앞으로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일지 많은 기대를 모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