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헤선 김명수 / 사진=KBS2 방송화면
‘단, 하나의 사랑’ 신헤선 김명수 / 사진=KBS2 방송화면

‘단, 하나의 사랑’ 신헤선 김명수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가 신혜선의 수호천사가 됐다.

23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은 3회 7.5%, 4회 8.9%를 기록하며, 수목극 왕좌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 역시 3회 2.6%, 4회 3.1%를 기록, 수목극 1위에 올라섰다. 특히 이날 방송의 최고 시청률 10.2%를 기록한 장면은 천사 날개를 펼쳐 이연서를 구하는 단의 엔딩이었다. 지난 2회 엔딩에 이어 또 다시 이연서의 수호천사가 된 단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심쿵을 선사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날 방송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이연서의 목숨을 살린 천사 단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인간사에 개입하면 안 되는 것이 천계의 법칙. 단은 소멸 위기에 처하지만, 마지막 기회를 얻게 됐다. 인간으로 현신하여 100일 동안 특별임무를 수행하라는 것. 그 특별임무는 이연서에게 사랑을 찾아주는 일이었다.

같은 시각 단의 도움으로 살아난 이연서는 각막 이식을 받고 눈을 떴다. 기증자는 그녀가 유일하게 의지했던 조 비서(장현성 분) 아저씨였다. 다시 눈부신 빛을 보게 됐지만, 조 비서를 잃었다는 사실에 이연서는 큰 충격을 받았다. 사람들은 이연서를 오해하며 수군댔고, 끝내 이연서는 조 비서를 잃은 슬픔과 트라우마에 혼자 걷지 못하는 상태에 이르게 됐다.

단은 자신이 사랑을 찾아줘야 하는 상대가 이연서라는 것을 알고 앞이 깜깜해졌다. 마음이 메마른 이연서가 사랑을 할 수 없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 얼떨결에 이연서의 전담비서가 된 단은 시도 때도 없이 호출을 하는 이연서로 인해 괴로워했다. 그러면서도 “사랑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 여자다. 하지만 두고 봐. 세상이 뒤집혀도 내가 너 꼭 사랑하게 만들 거다”라며 의지를 불끈 다졌다.

이런 가운데 김단은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비를 맞으며 낙엽을 쓸던 중 갑자기 천사 날개가 튀어나온 것. 이와 함께 이연서의 호출까지 울렸다. 단은 필사적으로 날개를 접으려 애썼지만 잘 되지 않았고, 진땀을 뻘뻘 흘리는 와중에 이연서까지 방으로 찾아왔다. 다행히 창문이 깨지는 소리에 이연서는 발길을 돌렸지만, 유리 조각을 본 이연서는 사고 트라우마로 바닥에 주저앉았다.

꼼짝도 할 수 없는 이연서에게 샹들리에까지 추락하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그리고 위기의 순간 천사 단이 날개를 펼친 채 나타나 이연서를 감쌌다. 눈을 맞추는 이연서와 단의 마지막 모습은 TV 앞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연서의 수호천사가 된 단. ‘단, 하나의 사랑’이기에 가능한 판타스틱 엔딩은 신혜선과 김명수의 눈부신 케미까지 더해지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