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류수영 인스타그램
/사진=류수영 인스타그램

/사진=류수영 인스타그램

배우 류수영이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류수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슬플때사랑한다 #loveinsadness #긴터널의끝 #감사합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슬플 때 사랑한다’의 촬영 현장이 담겨있다. 류수영이 극 중 강인욱(류수영)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들이다. 가정폭력을 휘두르는 극 중 캐릭터와는 달리 입가에 온화한 웃음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류수영은 소속사 플라이업을 통해 “스스로 멘탈이 강하다 생각해 왔는데 ‘인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미 소모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조금은 어두운 드라마였음에도 끝까지 시청해주시고 궁금해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매우 감사하다. 여러분의 응원이 아니었다면 아주 ‘많이’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류수영은 지난 27일 종영한 ‘슬플 때 사랑한다’에서 어린 시절 아버지의 폭력으로 자신 또한 폭력을 휘두르게 되는 강인욱 역을 맡아 연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