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권나라./사진=판타지오, 인스타그램
권나라./사진=판타지오, 인스타그램


나라가 헬로비너스를 떠나는 이유를 직접 밝혔다.

나라는 2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손편지를 게재했다. 나라는 “나와 앨리스 언니는 9년 동안 함께했던 판타지오의 품을 떠나서 새로운 시작을 하려고 한다. 5월 8일 계약이 종료된다”며 “작품을 하는 중에도 멤버들, 회사 분들과 함께 많은 고민을 하고 내린 결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라는 “2012년 5월 헬로비너스가 데뷔한 게 엊그제 같고 아직도 생생하다. 헬로비너스 멤버 모두가 팬들께 약속한 게 많았지만 다 지키지 못해서 죄송하다”며 “헬로비너스로 끝이라는 생각보다 더 좋은 모습을 팬들께 보여드릴 수 있는 또 다른 시작이라 생각한다. 어디 있든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나라는 “앨리스 언니, 라임, 유영, 서영, 여름 또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다. 헬로큐피트 너무 마음 아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팬들을 챙겼다.

앞서 26일 판타지오뮤직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헬로비너스의 일부 멤버의 전속계약 만료 사실을 밝혔다. 아울러 “새로운 시작을 앞둔 멤버들에게 변치 않는 따뜻한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나라는 현재 KBS2 ‘닥터 프리즈너’에 출연 중이다.

-나라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헬로비너스 나라입니다.

오랜만에 손편지로 인사드리네요. 무거운 마음으로 차근차근 써 내려가 보려고 합니다. 어제 기사를 통해 이 소식을 접하셨을 텐데요. 저와 앨리스 언니는 9년 동안 함께했던 판타지오의 품을 떠나서 새로운 시작을 하려고 합니다. 계약이 5월 8일 종료되어 작품을 하는 중에도 멤버들과 회사 분들과 함께 많은 고민을 하고 내린 결정입니다. 속상하기도 하고 슬픈 마음이 크지만 개개인의 꿈과 더 좋은 모습들을 보여 드리기 위해 내린 저희의 결정입니다. 2012년 5월 헬로비너스가 데뷔한 게 엊그제 같고 아직도 생생하네요. 헬로비너스 멤버 모두가 팬분들께 약속한 게 많았지만 다 지키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그동안 나라로 정말 최선을 다하고 싶었고, 팬분들께 약속드린 걸 지키고 싶었는데 다 못 지킨 것 같아서 그게 제일 마음이 아픕니다. 헬로비너스로 끝이라는 생각보다는 더 좋은 모습을 팬분들께 보여드릴 수 있는 또 다른 시작이라 생각하고 어디 있든 언제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앨리스 언니, 라임, 유영, 서영, 여름 또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니 헬로큐피트 너무 마음 아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9년 동안 함께해주신 판타지오 식구들 정말 감사합니다. 그동안 저는 헬로비너스를 사랑해주신 헬로큐피트 생각에 항상 든든하고 힘이 되었고 멋진 꿈들을 키워가면서 활동했습니다. 헬로비너스로 보답해드릴 순 없겠지만 헬로비너스였던 권나라로서 그동안 주셨던 사랑 보답해드릴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헬로비너스 나라 올림- 2019. 4 . 27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