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뮤직 스트리머 축제 ‘플레이넥스트 2019’가 오는 6월 1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막을 올린다.

유튜브, 트위치, 아프리카TV 등 주요 동영상 플랫폼에서 활동 중인 뮤직 스트리머 12팀의 노래와 연주를 스피커나 이어폰이 아닌 라이브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유튜브 구독자 수 300만 명을 보유한 라온을 비롯해 ‘드래곤스톤’ 이용석, 순이언니(From. 성수커플), 노래하는하람, 달지, 이상한 나라의 꿩유갱, 해봄, 숑아X인지환, 갱복치, 이지승, 아야금 등 인기 뮤직 스트리머가 무대 위에 오른다. 이들 뮤직 스트리머들의 유튜브 기준 합계 구독자 수만 해도 무려 600만 명에 달한다.

이들은 그동안 수백 만 조회 수를 기록한 인기곡을 비롯해 아직 공개하지 않은 새로운 콘텐츠, 깜짝 협업 공연 등을 준비했다고 한다.

연출은 가수 싸이, 이소라, 이효리, 박재범, AOMG, 엠씨더맥스 등의 콘서트를 맡은 함윤호 감독이 맡았다.

이 공연은 6월 15일 오후 1시 ‘플레이 스테이지’와 오후 6시 ‘넥스트 스테이지’로 나뉘어 열린다. 4월 22일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정보가 공개되며 29일 오후 6시부터 본격적인 티켓 판매에 돌입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