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윤하/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윤하/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22대 별밤지기인 가수 윤하가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의 50주년을 축하하며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윤하는 ‘별밤’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청취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전화 연결 시간을 꼽으며 ‘모두 잘 지내는지 안부를 건네고 싶다’고 말했다.

‘별밤’은 50주년을 맞아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국내 라디오 역사상 최초로 전국을 순회하는 야외 생방송 ‘1320km 프로젝트: 별밤로드 끝까지 간다’를 펼치고 있다.

DJ 산들과 제작진은 MBC라디오의 이동식 스튜디오인 ‘알라딘’을 타고 전국의 청취자를 찾아간다. 그 이동 거리는 총 1320km에 달한다. 대전 카이스트, 전주 한옥마을, 대구 동성로 등 각 지역의 특색을 살릴 수 있는 장소에서 강타, 이휘재, 박경림, 이문세 등 지난 별밤지기들을 비롯해 다양한 게스트들이 함께 한다.

특히 윤하는 오늘(21일) 부산 동아고등학교에서 펼쳐지는 생방송에 출연해 BIA4 공찬과 함께 ‘별밤 뽐내기’의 심사를 맡는다. 윤하는 이날 방송에 앞서 ‘별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별밤’의 50년 장수 비결도 함께 꼽았다.

다음은 윤하의 일문일답 전문.

Q. 지난 별밤지기로서 ‘별밤’의 50주년을 지켜보는 소감은?

A. 역사 깊은 프로그램의 일부로 기억될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기쁩니다. 별밤은 언제나 집과 가족을 떠올리게 하는 곳이지요. 스스로에게도 빛났던 시기로 기억합니다.

Q. ‘별밤’을 진행하던 시절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A. 전통을 자랑하는 뿌리 깊은 방송에 존경하는 선배님들의 바톤을 넘겨받을 수 있다는 것이 설레면서도 큰 부담으로 다가왔지만, 저보다 더 오랜 기간 ‘별밤’을 지켜와 주신 청취자분들의 격려 덕분에 매일 매일을 즐겁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특히나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청취자분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었던 전화 연결 시간이 가장 진하게 남아있습니다. 모두 잘 지내시는지 안부를 여쭙고 싶네요.

Q. ‘별밤’이 50년 동안 장수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지?

A. 앞서 길을 열어주신 DJ 선배님들께서 각기 다른 감성으로 밤을 수놓아주셨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이밖에 시간대가 주는 힘이 서로를 더욱 가깝게 만들기도 했고, 바톤을 나누는 선후배가 특별히 다정했던 것도 ‘별밤’만이 가지고 있는 따뜻한 매력이었던 것 같습니다.

Q. ‘별밤’에서 만난 게스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는?

A. 매주 뽐내기 무대를 빛내준 참가자들, 11년 만에 열린 잼 콘서트에 함께 참여했던 동료 분들, 퇴근을 몰라 언제든 도움의 손길을 나누어준 허일후 아나운서까지, 하나 꼽을 수 없이 수많은 추억이 있네요.

Q. 윤하의 팬들에게 한 마디

A. 라디오를 통해 특히 제 편이 많이 생긴 것 같아요. 언제나 저를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고, 기회가 된다면 윤디로 또 한 번 인사드릴게요. 저는 내일도 곁에 있겠습니다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오후 10시 5분부터 자정까지 MBC 표준FM 95.9MHz와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미니를 통해 청취할 수 있다. 전국 순회 기간에는 프로그램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시청도 가능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