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왕이 된 남자’ 여진구 / 사진=tvN 방송화면
‘왕이 된 남자’ 여진구 / 사진=tvN 방송화면


‘왕이 된 남자’ 여진구 / 사진=tvN 방송화면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여진구가 압도적 연기로 안방극장에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이헌(여진구 분)이 궁궐로 돌아오며 파란의 서막이 열렸다.

이헌은 자신이 없는 사이에 대동법 시행의 초석을 닦았을 뿐 아니라 중전 소운(이세영 분)의 마음까지 빼앗은 하선(여진구 분)을 죽이라 명했다. 하선은 장무영(윤종석 분)에게 끌려가 깊은 구덩이에 빠져 위기를 맞으며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이후 하선을 향한 질투에 사로잡힌 이헌의 광기가 폭발했다. 동궁 시절부터 꿈꿨던 대동법이었지만 그것이 하선의 손에서 시작됐다는 이유만으로 모든 것을 무력화시켰다. 이헌은 어렵게 등용한 주호걸(이규한 분)에 운심(정혜영 분)까지 잡아들였고 간신 신치수(권해효 분)을 중용하겠다는 뜻까지 밝혀 이규(김상경 분)를 낙담시켰다. 거기에 자신의 목숨을 노렸던 대비(장영남 분)와 진평군(이무생 분)을 협박하는 등 아슬아슬한 행보를 이어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헌과 하선, 중전 소운의 관계도 예측 불가하게 흘러갔다. 하선은 소운과 함께 꿈결 같은 야시장 데이트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지만 이헌의 궐 복귀로 하선은 죽음의 위기에 놓였다. 이헌이 하선이었다는 사실을 모르는 소운은 돌아온 진짜 왕 이헌을 이전과 다른 따뜻한 태도로 대했다. 그러나 이헌은 소운의 바뀐 모습에 격한 질투를 느끼고 하선의 존재를 지우기 위해 합방 날짜를 잡는 등 충동적 행보를 계속해 불안감을 조성했다. 한없이 차가우면서도 집착에 불타는 이헌의 눈빛과 죽음의 위기 속에서도 소운을 향한 이끌림을 접지 못하는 하선의 절박함이 교차하며 몰입감은 절정에 다다랐다.

이헌은 장무영에게 하선의 죽음을 확인하고 증좌로 목을 잘라 오라고 명했다. 살아 돌아올 수 없을 만큼 깊은 구덩이에 빠져서도 소운이 준 나침반을 가슴에 품고 그 너머의 삶을 갈망하며 고군분투하던 하선. 자신을 죽이기 위해 돌아온 장무영과 마주한 엔딩은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헌과 하선의 대결, 그 끝에는 어떤 결과가 기다리고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