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메이킹 영상 캡처. /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메이킹 영상 캡처. /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 제작진이 24일 촬영장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배우들의 끈끈한 팀워크가 돋보인다.

앞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선결(윤균상)과 오솔(김유정)은 본격 연애를 시작했다. 선결은 오솔을 향한 뜨거운 애정을 드러냈고, 오솔 역시 선결을 좋아하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공개된 영상에는 오솔의 집에 모인 배우들의 리허설 현장이 담겨있다. 얼떨결에 오솔의 집을 찾게 된 선결이 가족들과 대면하는 장면이다. 오돌(이도현)의 폭행 사건을 해결할 결정적 증거 영상을 발견하고 기쁨의 만세를 부르던 공태(김원해)의 즉흥 애드리브에 이은 윤균상, 김유정의 찰떡 호흡이 모두를 웃게 했다.

특히 김원해의 코믹 연기에 크게 웃는 김유정의 모습도 보인다. 종영을 앞두고 촬영이 막바지에 접어들며 더욱 끈끈해진 팀워크는 현장에 훈훈함을 더한다.

오솔, 선결의 데이트 뒷모습도 담겼다. 두 사람의 호흡이 설렘을 자극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도 높였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촬영 막바지까지 식을 줄 모르는 배우들의 열정과 힘이 촬영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며 “앞으로 남은 3회 오솔과 선결의 로맨스의 향방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