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왕이 된 남자’ 김상경, 여진구/사진제공=tvN
‘왕이 된 남자’ 김상경, 여진구/사진제공=tvN


tvN ‘왕이 된 남자’에서 김상경이 광대 여진구를 벼랑 끝에 내몰았다. 천길 낭떠러지 앞에 선 위험천만한 여진구·김상경의 모습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4회 방송을 앞둔 15일,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에게 목숨을 위협당하는 충격적인 전개를 예고했다.

3회에서는 하선이 본격적으로 가짜 임금 노릇을 하며 냉혹한 궁궐 내부에 파란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진짜 임금 이헌(여진구 분)의 상태는 점차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하선의 정의롭고 따뜻한 마음씀씀이에 중전 소운(이세영 분)과 이규가 동요하면서 하선의 ‘가짜 임금 노릇’이 어떤 방향을 향해 나아갈지 주목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광대 여진구와 김상경이 목숨을 걸고 멱살잡이를 하고 있다. 두 사람은 깎아지르는 천길 낭떠러지 앞에서 마주서 있다. 한발자국이라도 잘못 디디면 절벽 아래로 굴러 떨어져버릴 듯 아찔한 모습이 오금을 저리게 만들 정도다.

두 사람의 상반된 표정도 눈길을 끈다. 잔뜩 겁에 질린 여진구에 비해 김상경의 눈빛에는 비장함이 흐른다. ‘궁에 가짜 임금을 들인다’는 엄청난 비밀을 공유한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상승한다.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가짜 임금 하선의 계속되는 돌발 행동을 지켜보던 도승지 이규가 중차대한 결정을 내린다”고 귀띔했다.

‘왕이 된 남자’ 4회는 1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