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왕이 된 남자’ 여진 구 / 사진=tvN 방송화면
‘왕이 된 남자’ 여진 구 /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여진구가 ‘숨멎’ 긴장감과 설렘을 조율하는 독보적 연기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죽음의 위기를 맞고 궁을 떠났던 하선(여진구 분)이 복수를 위해 돌아와 제대로 임금 노릇을 하기 시작했다.

여진구는 이헌과 하선, 극단의 두 인물을 완벽히 소화하며 방영 첫 주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이날 방송 역시 진가를 제대로 발휘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죽음의 문턱에서 비장한 각오로 궁궐에 재입성한 만큼 필사의 놀이판을 벌이는 하선의 절박함이 흡인력을 높이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자신을 대신해 죽은 계환(박시은 분), 그리고 신치수(권해효 분)의 아들 신이겸(최규진 분)에게 능욕을 당한 동생 달래(신수연 분)까지 목도한 하선은 부조리한 세상에 맞서기 위해 다시 한번 왕의 탈을 쓰기로 결심했다. “그놈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후회하게 만들겠다”라 복수를 다짐한 하선. 조내관(장광 분)도 착각할 만큼 이헌이 된 하선의 분노 어린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 충분했다.

한편 동생을 죽이고 왕이 됐다는 힐난과 목숨을 노리는 자들이 득실거리는 현실에 이헌은 나날이 증상이 악화되어 갔고, 이규는 다급해질 수밖에 없었다. 마침내 하선은 이규와 함께 이헌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을 낱낱이 찾기로 결의했다. 대비(장영남 분)의 반응을 살피고자 하선은 이규의 특명대로 대비전을 발칵 뒤집어 놓으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하선의 위기는 또다시 찾아왔다. 독살 위기에서 벗어난 이헌의 건재함을 보여주자는 명목하에 진행된 사냥에서 진평군(이무생 분)이 그의 목숨을 노리고 있었던 것. 하선 역시 신이겸이 사냥터에 나타나자 참았던 분노가 요동쳤다. 그를 향해 활시위를 당겼지만, 마지막 순간 신이겸에게 권세를 준 자들까지 모두 없애야 한다는 결심을 하며 마음을 바꿨다.

여진구는 극단을 오가는 감정 연기를 밀도 높게 꽉 채우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었다. 후환을 염려해 하선을 죽이려는 이규의 칼날에 오히려 바짝 다가서며 목숨을 건 거래를 하는 대담함과 복수심에서 시작했지만 세상을 바꿔 보겠다는 하선의 굳은 결의는 여진구의 힘 있는 연기력과 만나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그뿐만 아니라 사냥개에게 변을 당할 뻔한 중전 소운(이세영 분)을 구하는가 하면, 조약돌을 수반에 던지며 “중전이 크고 환하게 웃는 것을 보면 좋겠다”고 빌었다는 하선의 고백 엔딩은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이며 설렘을 증폭했다. 눈빛 하나에도 세밀한 감정을 담아낸 여진구가 앞으로 그려낼 로맨스에도 기대를 높였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