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방송화면 캡처. /


김유정의 진심이 윤균상에게 닿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극본 한희정, 연출 노종찬)의 이야기다.

이날 방송에서는 선결(윤균상)의 스캔들에 마음 앓이 하던 오솔(김유정)이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는 장면이 담겼다.

오솔의 거절에도 불구하고 선결은 가속페달을 밟았다. 손수 식사 준비를 하는가 하면, 오솔의 입가에 묻은 음식을 맨손으로 닦아주는 등 자상한 면을 강조했다. 하지만 선결의 로맨틱 변화에도 오솔은 애써 자신의 진심을 외면했고, 그 사이 최군(송재림)이 선결의 집을 찾아왔다.

주치의를 자처한 최군은 선결의 결벽증 치료는 물론 오솔을 지키기 위해 함께 지낼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오솔 아닌 다른 사람과의 ‘한집살이’는 상상도 못 한 선결에게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거슬릴 수밖에 없었다. 예고 없이 시작된 세 사람의 좌충우돌 한집살이와 더불어 선결, 오솔, 최군의 로맨스 역시 본격 막이 올랐다.

선결은 스캔들 이후 오솔에게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길오솔”이라고 고백했다. 돌아오는 것은 오솔의 차가운 거절 뿐이었다. 선결의 담담한 고백에 오솔의 마음은 다시 흔들리기 시작했다. 오솔은 술에 취한 선결을 챙기던 중, 그동안 숨길 수밖에 없었던 진심을 고백했다. 그는 “미안하다. 대표님 마음 모른 척해서”라고 읊조렸다. 오솔의 애틋한 고백에 천천히 눈을 뜬 선결은 피하려는 오솔의 손을 붙잡고 눈을 맞췄다. 이로써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