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SBS ‘연예대상’ 역대 수상자/ 사진제공=SBS
SBS ‘연예대상’ 역대 수상자/ 사진제공=SBS


올해 SBS ‘연예대상’ 시상식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대상 수상자가 누가 될 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역대 대상 수상자들에 대한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최근 5년간 대상을 수상했던 영광의 얼굴을 되짚어봤다. 2013년에는 김병만이 ‘정글의 법칙’으로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011년과 2012년에도 후보에 올랐던 그는 3차례 도전 만에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데뷔 이후 첫 대상이었다. 당시 김병만은 감격의 수상소감을 전하며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이어 2014년에는 이경규가 대상을 차지했다. 함께 후보에 오른 강호동, 유재석, 김병만을 제치고 대상을 수상한 이경규는 이날이 SBS에서의 첫 대상 수상이었다.

그런가 하면 2015년에는 김병만과 유재석이 대상을 공동 수상해 화제를 모았다. 2009년 ‘패밀리가 떴다’로 이효리와 받았던 공동 수상 이후 또 한 번 공동 수상했다. 당시 김병만은 ‘정글의 법칙’을, 유재석은 ‘런닝맨’과 ‘동상이몽 시즌 1-괜찮아 괜찮아!’를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2016년에는 신동엽이 SBS 특채 1기 개그맨으로 데뷔한지 26년 만에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날 신동엽은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를 함께하는 어머니들에게 공을 돌리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지난해도 대상의 영예는 ‘미우새’에게 돌아갔다. ‘미우새’의 일등공신 ‘모(母)벤져스’ 4인방 이선미(김건모 어머니), 지인숙(박수홍 어머니), 이옥진(토니안 어머니), 임여순 여사(이상민 어머니)가 수상한 것. 파격적인 수상은 많은 감동을 안겼다. 또 의미 있는 시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SBS 예능은 그 어느 때보다 강세를 보인 만큼 누가 대상을 수상하게 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2018 SBS 연예대상’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대상 수상자를 맞히는 유쾌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박수홍, 한고은, 김종국이 진행하는 ‘2018 SBS 연예대상’은 ‘만남’이라는 부제로 특별하게 꾸며질 예정이다. 28일 오후 8시 55분 생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