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노사연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 라온홀에서 열린 ‘두 번째 서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 CHOSUN
노사연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 라온홀에서 열린 ‘두 번째 서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 CHOSUN


노사연이 TV CHOSUN 예능 ‘두 번째 서른’에서 동생들에게 간식을 챙겨줬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 라온홀에서 ‘두 번째 서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정석영 PD와 노사연, 인순이, 신형원, 이성미, 강균성, 알리가 참석했다.

노사연은 라이딩에서 간식을 담당했다. 노사연은 “살기 위해서 간식을 먹어야했다”며 “먹고 남는 것들을 동생들에게 나눠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인생을 되돌아봤을 때 ‘두 번째 서른’이 우선으로 떠오를 것 같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한 “진정한 나를 찾는 느낌이었다”며 미소 지었다.

노사연은 최근 예능 ‘날보러와요’에서 ‘식스티앤더시티’라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젊은 시청자와 소통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내일이 올지 안 올지 모른다. 그런 마음으로 소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서른’은 60대에 접어든 스타들이 남해안을 따라 자전거를 타며 인생을 되돌아보는 예능 프로그램. 내년 1월 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