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사진제공=메가몬스터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사진제공=메가몬스터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이이경과 차학연의 날 선 대립이 포착됐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연이어 벌어지는 살인사건과, 사건의 범인을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특히 연쇄살인사건이 아동학대 가해자만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은 안방극장에 충격과 공포, 그리고 그 이상의 묵직한 메시지까지 전달하고 있다.

지금까지 ‘붉은 달 푸른 해’에서는 4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사망한 4인 모두 아동학대 가해자였다. 이들은 마치 심판이라도 받은 듯 처절하게 죽었고, 현장에는 의미심장한 시(詩) 구절들이 남았다. 이에 차우경(김선아), 강지헌(이이경), 전수영(남규리)은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일지도 모르는 ‘붉은 울음’이라는 존재를 쫓고 있다.

그 중 형사 강지헌이 의심의 촉을 곤두세우는 인물이 있다. 바로 한울센터에서 근무하는 청년 이은호(차학연)다. 이 의심은 강지헌, 이은호의 과거 인연에서 시작됐다. 수년 전 아들을 학대하던 아버지가 누군가의 방화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강지헌은 지속적으로 학대당한 아들을 범인으로 지목했다. 그때 이은호가 등장, 그 아이의 알리바이를 입증했다.

그렇게 사건은 미제로 남았고 수 년의 세월이 흘렀다. 그리고 또 다시 학대 당한 아이들과 관련된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있다. 그것도 이은호가 근무하는 한울센터를 중심으로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강지헌이 여전히 이은호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하는 이유가 이것이다.

이 가운데 26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19, 20회 방송을 앞두고 또 한 번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강지헌과 이은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강지헌과 이은호는 한울센터 앞에서 마주 서 있다. 여전히 강지헌은 의심을 거두지 않은 듯 날카롭게 이은호를 바라보고 있다. 이은호도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말간 표정과 달리, 날 선 눈빛과 표정으로 강지헌에게 적대적인 감정을 드러내고 있다. 두 사람을 둘러싼 팽팽한 긴장감이 보는 사람까지 조마조마하게 만든다.

‘붉은 달 푸른 해’ 관계자는 “극중 수년 전부터 이어진 강지헌과 이은호의 복잡하고 의미심장한 관계는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중요한 요소다. 오늘(26일) 방송되는 19, 20회에서도 살인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진다. 이로 인해 극적 긴장감도 치솟을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연이어 발생하는 살인사건. 여전히 강지헌은 이은호를 의심하고 있는 것일까. 두 사람은 대체 왜 마주했으며, 어떤 대화를 나눈 것일까. 이것이 이후 연쇄살인사건을 파헤치는 것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붉은 달 푸른 해’ 19, 20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