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사랑 치유기’/사진제공=MBC
‘내 사랑 치유기’/사진제공=MBC


‘내 사랑 치유기’/사진제공=MBC

MBC ‘내 사랑 치유기’에서 소유진과 연정훈의 애틋한 재회 뒷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내 사랑 치유기’에서는 잃어버린 가족과 33년 만에 마주한 임치우(소유진), 최진유(연정훈)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허송주(정애리)는 임치우와 가족들의 만남을 방해하기 위해 DNA검사까지 조작하는 등 악행을 이어나갔다. 그러나 최진유가 집에서 동생을 ‘공주’라고 불렀다는 말에 무언가 떠오른 임치우가 정효실(반효정) 집을 방문, 어린 시절 사진을 발견했다. 정효실과 극적으로 재회하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 가운데 임치우와 최진유가 나란히 마당 그네에 앉아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속 그네는 어렸을 적 함께 어울리던 두 사람의 추억이 깃든 의미 있는 공간으로, 치우와 진유는 그네에 앉아 애틋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애타게 찾던 동생을 마주한 진유와 치우는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대화를 나누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은 굴삭기 시험장에서의 우연한 만남을 시작으로 과거 대학 시절에도 인연으로 얽혀있던 바, 이번에는 가족으로 또 다시 재회해 반복되는 우연 속 특별한 관계가 암시됐다. 앞으로 잃어버린 가족을 찾은 임치우의 행보는 어떻게 될지, 두 사람의 관계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내 사랑 치유기’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식구들에게 그 한 몸 알뜰히 희생당한 슈퍼 원더우먼의 분투기다. 오는 2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