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유병재와 매니저가 마성의 ‘피리 부는 사나이’가 됐다.

오늘(1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33회에서는 10주년 기념 여행을 떠난 유병재와 매니저의 모습이 펼쳐진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함박 미소를 짓고 있는 유병재와 매니저의 모습이 담겨있다. 평소 고양이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두 사람이 마침내 고양이 섬으로 알려진 일본 에히메현 아오시마섬에 도착한 것. 매니저는 항구에서부터 반기는 고양이들을 보고 “지상 낙원이다! 지상 낙원!”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유병재와 매니저 뒤를 쫓아가는 고양이 떼의 모습과, 유병재의 얼굴을 소중하게 품고 있는 고양이가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는 유병재가 고양이들의 마음을 훔칠 비장의 아이템으로,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마지막으로 유병재와 매니저가 마지막 밤을 보낼 숙소의 이색적인 인테리어에 입을 쩍 벌린 채 깜짝 놀라고 있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한다. 묘(描)심을 강탈한 유병재의 비장의 아이템과 그리고 두 사람을 멘붕에 빠뜨린 숙소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후 11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