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뭉쳐야 뜬다2’/사진제공= JTBC
‘뭉쳐야 뜬다2’/사진제공= JTBC


‘뭉쳐야 뜬다2’/사진제공= JTBC

고두심, 오연수, 이혜영, 임수향이 JTBC ‘뭉쳐야 뜬다2’에 출격한다.

오는 1월 중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2’는 배우 특집으로 꾸며진다. 국내 최고 배우로 꼽히는 고두심, 오연수, 이혜영, 임수향 4인방이 길잡이 노홍철과 함께 지난 10일 오후 사막의 나라 모로코로 떠났다.

특히 고두심은 데뷔 46년 만에 첫 여행 예능 프로그램을 떠나게 됐다. 출국장에서 고두심은 드라마 ‘춤추는 가얏고’ 이후 무려 28년 만에 재회한 오연수에게 남다른 애정을 쏟았다.

또한 당당한 매력의 원조 패셔니스타 이혜영과 오연수의 ‘절친 케미’도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한다. 평소 비밀 없는 막역한 사이인 두 사람은 때로는 서로를 향한 짓궂은 장난도 하며 수다꽃을 피웠다.

이번 여행의 막내로 합류한 대세 ‘로코퀸’ 임수향은 특유의 발랄함과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부터 언니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좀처럼 한 자리에서 보기 힘든 네 사람이 과연 모로코에서 어떤 여행기를 그려나갈지 궁금증을 모았다.

현지 투어가 생소한 배우들을 위해 길잡이로 나선 것은 노홍철. 그는 네 사람 못지않은 수다 욕심과 낯을 가리지 않는 친근함으로 어색함 없이 환상 호흡을 자랑했다.

이들이 즐길 여행지는 ‘아프리카의 붉은 보석’으로 불리는 모로코다. 골목골목 다채로운 빛깔의 공예와 가죽제품으로 가득한 미로도시 마라케시 투어부터 사하라 사막의 아름다운 별 밤 등을 체험할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