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임예진. /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임예진. /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배우 임예진이 ‘팥쥐 엄마’ 연기로 분노를 유발했다.

임예진은 극 중 한없이 비굴하지만 도란(유이)에게는 가혹한 소양자를 맡았다.

21~22회에서 양자는 허락도 안 받고 도란의 카드로 미란(나혜미)과 함께 쇼핑하고 비싼 밥을 사 먹었다. 양자는 카드 사용 허락을 받지 않은 걸 걱정하는 미란에게 “우리가 뭐 남이야? 엄마랑 동생이 카드 좀 썼다고 죽일 거야 어쩔 거야”라고 아무렇지 않게 대꾸했다. 그러면서 “중국음식은 다 좋은데 이 느끼한 게 문제야”라고 한 뒤 후식 아이스크림까지 챙기려 했다.

도란이 하루 동안 100만 원을 쓴 것에 대해 따지고 묻자 양자는 “남의 집 딸들은 돈 벌면 엄마 쓰라고 카드 만들어 준다더라. 딸 카드 좀 썼다고 어떻게 이럴 수 있어? 용돈 주지는 못할망정 어떻게 도둑 소리를 해”라고 적반하장 태도로 일관했다.

또 양자는 “아나운서 학원비는 도와주겠지만 용돈은 벌어서 사용하라”는 도란의 말을 전해듣고는 “아유~ 치사하게. 기왕 도와줄 거면 기분 좋게 용돈까지 대주지. 알바하면서 무슨 시험 준비를 해?”라고 덧붙여 속 긁는 소리를 이어갔다.

앞서 사기를 당해 길거리에 나앉게 된 양자와 미란은 찜질방, 여관을 전전긍긍했다. 양자는 도망 다니다가 만난 사채업자에게는 “살려달라”고 빌고, 가게 주인들에게는 돈이 없어 굽실거렸다. 하지만 집을 날렸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이 돼 찾아온 도란에게는 “이 집을 팔아 먹든 날려 먹든 니가 뭔 상관인데” “너만 우리 집에 안 들어왔으면 우리 미란이 아빠가 왜 죽어!” “너 때문에 내 인생 완전히 꼬였어”라는 등 우악스럽게 독설을 날리기도 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