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3’ 그룹 NCT 멤버 루카스. /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그룹 NCT 멤버 루카스. / 사진제공=KBS2


그룹 NCT 루카스가 남다른 외모를 자랑했다.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가수 임창정, 배우 서유정과 박은혜, 그룹 우주소녀 보나와 NCT 루카스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NCT 루카스는 등장부터 눈부신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루카스의 빛나는 외모에 MC들이 칭찬을 쏟아내자 루카스는 “내가 SM에서 제일 잘 생겼다”며 근거 있는 외모 부심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루카스는 “거울을 볼 때마다 ‘세상에 이런 사람이 있나’ 생각한다”며 끝없는 셀프 자랑을 펼쳐 웃음을 더했다. 이 같은 루카스의 못 말리는 자화자찬에 유재석은 “이 정도 자신감은 처음 본다. 그런데 반박할 수가 없다”며 초스피드로 인정해 박장대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이내 루카스는 “어렸을 때 인기가 없었다”며 반전 과거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루카스의 고백에 유재석이 “나도 어렸을 때 인기가 없었다”며 뜬금 없는 자기 고백을 하며 공감을 표하자 주변에서는 “다른 이유일 것”이라고 원성을 쏟아내 현장을 포복절도케 했다. 이에 루카스와 유재석이 인기가 없었던 이유들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루카스는 “내가 아시아의 저스틴 비버”라며 표정 따라잡기에 나서는가 하면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로 가슴 근육을 꼽으며 신선한 예능감을 뽐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