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이제 더 이상의 민박은 없겠지?”

가수 이효리의 말이다. 그는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에서 남편이자 가수 이상순에게 “시즌1, 2가 우리 인생의 봄과 여름이었다”고 털어놨다.

‘효리네 민박2’는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미공개 영상과 민박 손님들의 후기를 엮어 ‘마지막 이야기’를 준비했다. 장면과 민박객들의 솔직한 후기가 더해져 보는 재미를 높였다. 종영을 아쉬워했던 시청자들도 시즌2의 첫 회부터 마지막까지를 빠르게 훑으며 추억을 곱씹었다.

‘효리네 민박2’ 제작진은 끝으로 이효리, 이상순의 대화를 담았다. 민박 직원 그룹 소녀시대 윤아를 보내고 낮잠을 청한 두 사람은 일어나서 시즌2를 마치는 소감을 밝혔다.

이효리는 “이제 더 이상의 민박은 없겠지?”라고 물었고, 이상순은 “민박이 아니라 호텔로 하자”고 답했다.

이상순의 농담에 이효리 역시 “무인 호텔로 하면 되겠다”고 받아쳤다. 이어 “오빠는 이걸 발판으로 삼아 전성기를 맞아보려고 욕심을 내는 것이냐”고 했다.

이상순은 “널 밟고 일어서서 화려한 겨울을 맞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마지막까지 유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