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케이윌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케이윌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케이윌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로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케이윌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18일 “케이윌이 오는 6월 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개막하는 ‘노트르담 드 파리’에 2016년에 이어 두 시즌 연속 출연한다”고 밝혔다.

그는 극중 콰지모도 역을 맡아 추악한 얼굴과 다르게 순수한 인물을 연기한다. 2016년 출연 당시 출중한 가창력과 매끄러운 연기력으로 좋은 평가를 얻었다. 이 작품으로 지난해 열린 제11회 대구 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서 신인상도 받았다.

케이윌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16년 이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다시 출연하게 돼 기쁘다. ‘노트르담 드 파리’가 올해 한국어 버전으로 개막한지 10년을 맞은 만큼 더 완벽하고 좋은 공연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작가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노트르담 드 파리’는 콰지모도를 비롯해 페뷔스, 프롤로 등 세 남자가 에스메랄다를 사랑하며 일어나는 일들을 다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