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착한 마녀전’ 방송화면
/사진=SBS ‘착한 마녀전’ 방송화면


라붐 솔빈이 SBS 주말특별기획 ‘착한마녀전’을 통해 이국적인 외모와는 상반된 허당 매력과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를 보여줬다.

24일 방송된 ‘착한마녀전’에서 봉천지(솔빈)는 스튜어디스가 되기 위해 훈련을 받았따. 입사 동기 오태양(안우연)의 눈길을 끌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서 허술한 매력이 느껴졌다. 또 아내를 놔두고 불륜을 저지른 오빠 봉천대(배수빈), 엄마(금보라)와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도 보여줬다.

솔빈은 ‘착한마녀전’에서 얄미운 시누이이자 성형수술을 통해 승무원을 꿈꾸는 천방지축 봉천지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