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JTBC ‘언터처블’ 진구가 김성균의 경고를 무시하고 맞서보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언터처블’에서는 장준서(진구)가 아버지 장범호(박근형)을 끝까지 돌본 의사를 데리고 장기서(김성균)를 찾았다.

장준서는 “저 의사가 아버지가 살아있는 것을 밝힐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장기서는 “나한테 미리 알려주는거냐”며 “아버지를 조심해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아버지는 괴물이다. 그것도 니가 생각한 것 이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장준서는 “상관없다. 나도 괴물이 되면 된다”고 맞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