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착하게살자’ 포스터/사진제공=JTBC
JTBC ‘착하게살자’ 포스터/사진제공=JTBC


김보성, 박건형, 김종민, 돈스파이크, 유병재, 김진우, 권현빈이 실제 교도소에 들어가 100% 리얼한 교도소를 체험했다.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착하게 살자’를 통해서다.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 JTBC에서 ‘착하게 살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착하게 살자’는 죄를 짓고 처벌을 받는 실제 과정을 공개하는 프로그램. 단순 교도소 체험이 아니라 구속부터 재판, 수감까지 사법 시스템이 작동하는 일련의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국내 최초의 사법 리얼리티다.

연출을 맡은 제영재 PD는 “MBC에서 나와서 처음 만든 프로그램이라 지금 굉장히 긴장된다. 처음에 기획할 때는 ‘이게 돨까?’하는 생각이었는데, 촬영을 무사히 마무리하고 첫 방송까지 앞두게 돼서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교도소를 소재로 한 영화나 드라마는 많이 있었으나 예능에서는 처음으로 시도하게 됐다”라며 “TV에서 죄를 지은 사람이 구속되는 장면은 많이 나오는데 그 이후에는 어떻게 되는지 나오지 않는다. 나도 이후 상황이 궁금했고, 그 과정을 리얼하게 담아보고 싶다는 생각에서 시작됐다”고 밝혔다.

또 범죄 미화를 걱정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범죄 미화 의도는 전혀 없다”며 “일반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하는 것처럼 깔깔거리지 않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상황에서 오는 코미디는 있지만 장난스러운 분위기는 최대한 배제했다”고 설명했다.

‘착하게 살자’를 통해 실제 교도소를 체험한 출연진들은 남다른 소감을 털어놨다. 먼저 김보성은 “교도소에 들어간 첫날이 가장 힘들었다. 폐쇄 공포증이 생길 정도로 갇혀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돈스파이크는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더라. 전혀 웃길 수 없고, 웃을 수 없는 장소에서 촬영했는데 방송에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 예능은 재미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있는데 ‘착하게살자’는 웃고 떠드는 재미보다는 몰랐던 세상을 알게 되는 즐거움에서 오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제 PD는 “많은 사람들이 염려하는 부분을 알고 있다. 전문가에게 법률 자문도 많이 받았고, 열심히 준비했다”며 “‘윤식당’보다 1시간 먼저 방송되는데 ‘착하게 살자’를 보고 ‘윤식당’을 보면 더욱 천국처럼 느껴질 거다. ‘착하게 살자’는 완전 지옥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착하게 살자’는 오는 19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