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형수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형수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박형수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운 종영 인사를 남겼다.

박형수는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에서 ‘나과장’ 역을 맡아 출연하는 장면마다 냉철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형수는 18일 ‘슬기로운 감빵생활’ 종영을 앞두고 “처음 안방극장에 나서게 돼 설레어 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어 아쉬움이 가득하다”며 “같이 출연한 모든 배우, 스태프들의 따뜻한 눈빛, 배려심 가득했던 모습들 모두 잊지 않고 간직하겠다. 그동안 드라마를 사랑해 주시고 시청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18일 오후 9시 1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