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포스터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스태프가 오늘(16일) 뇌동맥류로 사망한 사실이 알려졌다.

16일 한 매체는 “미술 스태프 고 씨가 12일 촬영을 마치고 귀가 중 어지럼증을 호소하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면서 “대동맥류가 2cm 가량 찢어져 뇌사판정을 받고 건대병원에 입원했으나 끝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킹덤’의 촬영은 고 씨의 사망으로 예정된 촬영 스케줄은 전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빈소는 오늘(16일) 오후 한양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제5호실에 마련된다.

앞서 tvN 드라마 ‘화유기’ 스태프 사망 사건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이번 사건 역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긴다. 하지만 ‘킹덤’은 기존 드라마 촬영 시스템이 아닌 영화 시스템으로 촬영되고 있다고 알려졌다.

스태프와 표준계약서에 준하는 계약서를 작성, 하루 15시간 이상 촬영할 수 없다. 고인이 사망한 날 해지기 전까지 촬영이 진행됐다. 총 12시간 정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킹덤’은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총 6부작으로 넷플릭스에서 제작하는 첫 한국 드라마다. ‘시그널’ ‘싸인’의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으며 ‘터널’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배우는 배두나, 류승룡, 주지훈 등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