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프리뷰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프리뷰


가수 춘자가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 지상렬을 향한 호감을 드러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자본주의 커플 특집! 환장의 조합이야 뭐야~’특집으로 꾸며져 춘자를 비롯해 이계인·지상렬·김새롬·김성일이 출연한다.

앞서 춘자는 ‘비디오스타’의 ‘난 지지 않아! 싸움의 전설 편’에 출연해 강렬한 이미지와 카리스마를 뽐냈다. 그러나 이번엔 알록달록한 의상에 네일 아트까지 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 같은 변신은 함께 출연한 지상렬 때문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춘자는 “아무리 정우성이라도 지상렬 같은 위트 없으면 싫다”며 “잘생기기만 하면 질린다”고 솔직히 털어놨다고 한다. “재미없는 정우성과 재밌는 지상렬 중 누가 좋냐”는 질문에는 막힘없이 “지상렬”이라며 호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상형으로 “다니엘 헤니의 다정함, 지진희의 지적인 얼굴, 그리고 지상렬의 재치를 가진 남자”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숙이 “그런 남자는 존재하지 않으니 결국 이상형은 지상렬인 것 아니냐”라고 물었고 춘자는 부끄러워하며 “그렇다”고 답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