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이 EXID의 LE와 술자리를 함께한 이홍기의 증언을 공개했다.

EXID는 20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정형돈은 멤버 LE를 향해 “아이돌계의 성시경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홍기로부터 제보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LE는 “방송용이냐”고 물으며 당황했다.

정형돈은 “이홍기가 술자리에 늦자 LE가 ‘늦었죠?’라며 오자마자 세 잔이나 술을 먹였다고 제보했다”고 폭로했다. 정형돈은 “이홍기가 동생인 LE한테 쫄았다더라”라고 덧붙였다. 하니는 “LE의 분위기로만 봐서는 이홍기 씨는 LE가 동생인 줄 몰랐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LE는 “주량이 센 편은 아니지만 술자리를 좋아하는 편”이라고 변명했다. 멤버들은 “LE는 술을 잘 먹는 것보다는 남한테 잘 먹이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