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혜이니 / 사진제공=웰메이드예당
혜이니 / 사진제공=웰메이드예당


가수 혜이니가 ‘콩깍지’에 이어 민수와 한 번 더 듀엣곡을 불렀다.

8일 소속사 웰메이드 예당은 유튜브와 네이버 V앱 채널을 통해 혜이니와 민수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이문세의 ‘깊은밤을 날아서’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혜이니의 발랄하며 통통튀는 목소리와 민수의 거칠고 리드미컬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내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탁 트인 배경에 아기자기하고 예쁜 색감이 돋보이는 이번 영상은 추운 겨울 듣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당장이라도 따뜻한 나라로 떠나고 싶은 느낌을 선사한다.

‘고막여친’ 혜이니는 V앱을 통해 민수, 틴탑의 캡, 베스티의 혜연, 두번째달, 소년공화국의 원준 등 여러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선보이며 음악적 성장을 이뤄냈다.

혜이니의 소속사 웰메이드 예당은 “앞으로도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색다른 협업을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