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골든 탬버린’ 포스터
/사진=Mnet ‘골든 탬버린’ 포스터


Mnet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골든 탬버린’이 아시아의 ‘Emmy Awards’로 불리는 ‘Asian Television Awards(아시안 텔레비전 어워즈, 이하 ‘ATA’)에서 최고의 음악 프로그램상(Best Music Program) 부문 최고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일 싱가포르 썬텍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ATA’는 올해 22회를 맞이한 아시아 최고 권위의 TV 시상식이다.

올해 초 방영된 Mnet ‘골든 탬버린’은 고정 출연자 4명(유세윤, 최유정, 심형탁, 조권)과 배우, 예능인 등 새로운 도전자들이 대결을 벌이는 본격 흥 배틀쇼다. 기존 가창력 중심의 음악 예능과는 달리 흥과 끼, 기상천외한 분장이나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새로운 형식의 포맷으로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지난해 MAMA(Mnet Asian Music Awards)가 ‘ATA’의 베스트 엔터테인먼트(Best Entertainmet) 부문에서 수상한 것에 이어 올해 ‘골든 탬버린’의 최고의 음악 프로그램상 수상까지 Mnet의 콘텐츠 경쟁력이 아시아 시장에서도 인정 받으며 위상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다.

Mnet 관계자는 “아시아 최고 권위의 텔레비전 시상식 출품에 이어 최고상 수상까지 하게 돼 매우 기쁘다. 우수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대한민국 콘텐츠의 우수성을 글로벌 시장에 알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