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SBS ‘불타는 청춘’에 새로 합류한 김준선이 최성국과 의외의 공통점을 발견해 웃음을 자아냈다.

31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는 ‘아라비안나이트’를 부른 가수 김준선이 새롭게 등장했다. 그의 등장에 기존 멤버들은 어색해하며 말을 걸기 시작했다. 김정균은 “과거 김준선과 자주 놀았다”고 소개하며 “당시 여자들이 준선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광규는 “옛날에 여자가 많았겠네”라고 말을 건넸고 준선은 “지금도 많아요”라고 받아쳐 예능 초보답지 않은 말솜씨를 뽐냈다. 김광규는 웃으며 최성국에게 “김준선이 너와 비슷한 과다”며 “여자가 많대”라고 두 사람을 이어주었다. 최성국은 어이없게 웃었지만 김준선의 등장을 환영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