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알바트로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알바트로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알바트로스’ /사진=방송화면 캡처

안정환-유병재가 국회의원 박주민과 형 동생 관계를 맺었다.

24일 방송된 tvN ‘알바트로스’에서 유병재는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한 박주민 의원을 어려워하는 눈치로 “어색하다. 생뚱맞은 분이 오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주민 의원님이 오시는 줄 상상도 못했다”며 “하지만 오늘은 호칭 정리를 해야한다. 아무리 의원이어도 오늘은 형이라고 부르겠다”고 말하며 ‘아르바이트 선배’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박주민 의원은 “좋다. 그럼 나는 두 사람을 어떻게 부르면 좋겠냐?”고 물었고, 이에 안정환과 유병재는 각각 “편하게 ‘정환아, 병재야’ 부르세요” “저희도 급하면 ‘박형, 박형’ 부를게요”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박주민 의원은 “좋다. 욕만 하지 말아주길 바란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