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나는 몸신이다’
/사진=채널A ‘나는 몸신이다’


개그맨 양상국이 ‘나는 몸신이다’ 출연 이후 달라진 습관을 공개한다.

10일 방송될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양상국은 “‘나는 몸신이다’에 출연한 이후 먹는 것부터 조심스러워졌다. 안 좋았던 습관들을 고치려 노력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만성 통증의 원인, 턱! 얼굴키를 찾아라’라는 주제로 턱관절 질환의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몸신 주치의로 출연한 구현웅 치의학 박사는 “키가 작으면 병이 생기지 않지만, 얼굴키가 작으면 병이 생긴다”고 말하며 눈 앞머리부터 입 꼬리까지의 길이와 코끝부터 턱밑까지의 길이의 비율을 나타내는 얼굴키에 대해 이야기한다.

185cm의 훤칠한 키를 자랑하는 양상국은 자신 있게 얼굴 키 측정에 나서 웃음을 자아낸다. 만병의 근원인 턱관절 질환의 모든 것은 10일 오후 9시30분 ‘나는 몸신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