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당신은 너무합니다’ 강태오가 엄정화에게 전광렬의 집에서 나가자고 제안했다.

25일 방송된 MBC 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 에서는 박성환(전광렬)에게서 벗어나고 싶은 경수(강태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 유지나(엄정화)는 경수에게 다가가 “그 사람(박성환) 너에게 기대가 크다. 너 같은 아들 갖고.싶다 했다”며 들뜬 마음을 보였다.

이에 경수는 “이용가치가 없으면 버려질 것이다. 쫓겨나기 전에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유지나는 “난 이제 가수로서 완전히 끝났다, 나 유지나 죽으면 죽었지 그렇게까지 굴러 떨어질 수없다”며 이를 거부, 경수는 “가수가 계속하고 싶었으면 결혼하지 말았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유지나는 “너때문에 했다, 결국 내가 버린 너때문에 내 인생이 여기까지 왔다”며 “나도 너때문에 잃은게 많지만 자식이라서 이렇게 또 얼굴을 본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