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오늘따라 더 보고 싶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엄마를 만나기 위해 납골당을 찾은 노지욱(지창욱)의 모습이 담겼다.

지욱은 이날 은봉희(남지현) 덕분에 엄마를 떠올렸고, “나도 우리 엄마 보러 가야겠다”고 말했다.

봉희는 한 사건으로 인해 모성애의 위대함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그는 “엄마는 정말 대단하다. 엄마가 보고 싶다. 보러 가야겠다”고 말했다.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피자 가게에서 만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지욱의 발걸음은 납골당에 닿았다.

지욱은 “오랜만에 찾아와서 죄송하다”며 “오늘따라 정말 보고 싶다”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