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진실의 의자에 앉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의 신용평가가 진행됐다. 가정 먼저 평가대에 오른 건 박명수로, 그는 누구보다 솔직한 대답으로 주위를 웃게 했다.

박명수는 먼저 “‘무한도전’을 하는 이유는 돈 때문”이란 질문에 “아니다”고 답했으나, 거짓으로 판정됐다.

이어 ‘추가 촬영하는 제작진보다 유재석이 더 싫다’ ‘성질이 나서 작가와 PD를 욕한 적이 있다’ ‘촬영 대신 집에 가고 싶다’ 등에 모두 “그렇다”고 답하며 속내를 드러냈다.

유재석을 비롯해 멤버들은 “거짓말을 하는 사람은 아니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