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씨네타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씨네타운’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천우희가 “코미디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 출연했다.

이날 천우희는 “코미디 연기를 너무 해보고 싶다. B급 코미디 잘 할 자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천우희는 “나는 실제로 유쾌한 부분이 있다. 유머러스한 걸 좋아한다. 많은 분들이 내가 진지할 거라고 생각하더라”라고 말했다.

천우희는 미국 코미디 영화 ‘스파이’를 언급하며 “재미 있게 봤다. 그런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천우희와 김남길이 호흡한 ‘어느날’은 아내가 죽고 희망을 잃은 채 살아가다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김남길)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돼 세상을 보게 된 여자 미소(천우희)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현재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