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터널’
‘터널’


‘터널’ 최진혁과 윤현민의 갈등이 골이 깊어졌다.

2일 방송된 OCN ‘터널’에서는 자신의 말을 자꾸만 무시하는 김선재(윤현민)의 뒤통수를 때리는 박광호(최진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뒤통수를 받은 김선재는 “너 지금 뭐한거냐”라면서 어이 없어 했다.

박광호는 “너만 안 그랬으면 (윤)동하도 안 죽었다. 피해자는 눈에 안 보이냐. 범인만 잘 잡으면 형사냐”라면서 “한 대 때려”라고 했다.

이에 김선재는 박광호를 한 대 쳤고, 코피를 흘렸다. 두 사람은 병원에서 개싸움을 벌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