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그 여자의 바다’ 이대연, 이현경, 최성재, 오승아, 김주영, 한유이, 김승욱 / 사진제공=KBS미디어
KBS2 ‘그 여자의 바다’ 이대연, 이현경, 최성재, 오승아, 김주영, 한유이, 김승욱 / 사진제공=KBS미디어


걸그룹 레인보우 해체 이후 멤버 오승아가 첫 지상파 주연 자리를 꿰찼다. 본격 연기 행보를 알린 그의 도전이 성공할 수 있을까.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극의 연출을 맡은 한철겅 PD를 포함, 오승아·이현경·이대연·한유이·김주영·김승욱·최성재가 참석했다.

‘그 여자의 바다’는 시대의 비극이 빚어낸 운명으로 한 남자의 첩이 되고 본처가 낳은 두 딸의 새엄마가 된 여자의 이야기다. 미움으로 시작해 피보다 진한 정을 나누는 모녀의 사랑과 이별, 용서와 화해에 대해 그려낼 예정이다. 한청격 PD는 “피가 섞이지 않은 엄마와 딸이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점차 가족이 되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극엔 레인보우 출신의 오승아가 주연으로 출연한다. 그는 아빠의 첩과 갈등하다가 점차 모녀의 정을 쌓는 윤수인을 연기한다. 오승아는 “1등을 놓치지 않는 수재에 내면이 따뜻한 인물이다. 삶이 힘들어도 희망을 잃지 않는 캔디 같은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또 “레인보우 이후 연기에 도전하고 있는데, ‘그 여자의 바다’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 부담은 되지만 연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배우겠다”고 다짐했다.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레인보우 멤버들에 대해서는 “함께 채팅하는 단체방이 있는데, 촬영장 사진을 올리니 나보고 ‘아침드라마 형 얼굴이다’라고 하더라. 귀엽다며 승숙이라는 별명도 지어줬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 PD 역시 오승아의 주연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한 PD는 “사전 미팅을 4번이나 했다. 나중엔 친해지더라. 드라마의 중심인물이고 많은 갈등을 헤쳐가야 하는 캐릭터라 걱정도 많았다. 오승아 씨가 잘 해줄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배우 이현경, 오승아 / 사진제공=KBS미디어
배우 이현경, 오승아 / 사진제공=KBS미디어
오승아와 갈등과 정을 나눌 첩 역할은 이현경이 맡았다. 이현경은 “흔히 본처와 첩이라는 소재 안에서 첩은 악역이지 않나. 우리 드라마에서는 전혀 다른 첩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승아 씨가 첫 촬영부터 선배들을 배려하며 예쁜 모습을 보였다. 열정과 오기도 대단했다”고 칭찬했다.

오승아와 친구였지만 열등감 때문에 틀어지게 되며 극의 악역을 담당하는 한유이는 “마냥 악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유이는 “어린아이가 사탕을 빼앗겼을 때 우는 것처럼 순수함을 가진 친구라고 생각한다. 사랑스럽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 PD는 ‘그 여자의 바다’라는 제목에 대해서 “바다는 막막한 이미지와 희망적인 이미지를 동시에 가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인생이 곧 바다라고 생각했다. 파도가 치기도 하고 고요하기도 하다. 인물들의 생 자체를 바다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TV소설만이 가지는 색깔에 대해서는 “시대극을 좋아한다. 시대극은 당시를 돌아보며 지금을 살기 위한 시작이다. 우리 드라마에도 그런 점들을 녹여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성효 KBS 드라마 센터장 역시 ‘그 여자의 바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며 “TV소설은 아침드라마 이상의 매력이 있다. 3사 유일의 시대물 드라마로, 이번 작품 역시 TV소설의 전통을 잘 이어 화제작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 여자의 바다’는 ‘저 하늘에 태양이’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전 9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평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