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Mnet ‘슈퍼스타K’ / 사진제공=Mnet
Mnet ‘슈퍼스타K’ / 사진제공=Mnet


Mnet 측이 ‘슈퍼스타K’ 폐지설에 입장을 밝혔다.

Mnet 측은 15일 텐아시아에 “현재 프로그램 제목, 포맷을 포함해 다각도에서 ‘슈퍼스타K’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폐지 관련해선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슈퍼스타K’가 폐지를 포함해 전면 개편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 2009년 첫 시즌을 방송한 ‘슈퍼스타K’는 서인국·허각·울랄라세션·버스커버스커·로이킴·딕펑스·박재정·박시환·곽진언·김필 등 스타를 배출한 국내 오디션 프로그램. 하지만 시즌이 거듭될수록 부진도 계속되면서 존속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