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 포스터/ 사진제공=망원동브라더스 협동조합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 포스터/ 사진제공=망원동브라더스 협동조합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가 오는 3월 3일 오픈런으로 돌아온다.

‘제9회 세계문학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김호연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망원동 브라더스’는 20대 만년 고시생, 30대 백수, 40대 기러기 아빠, 50대 황혼 이혼남 등 네 남자의 좌충우돌 옥탑방 에피소드들을 현실감 있게 그려낸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교감과 공감을 통해 찡한 감동을 전하며 평단과 관객들에게 호평을 얻은 작품이다.

오영준 역은 권오율, 이호연, 김준희가 나서며 김부장 역은 윤성원, 신정만이 연기한다. 싸부 역은 지우석과 노진원이, 삼동이 역은 황규인과 이재영이 각각 나선다. 이밖에도 송영재 김성훈 추연창 등이 출연한다.

특히 이번 공연은 배우와 스태프들이 의기 투합해 만든 ‘망원동 브라더스 협동조합’의 첫 작품이다. 조합 관계자는 “오갈 데 없고 언제 파산할지 모르는 느릿한 인생이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는 이들의 좌충우돌 옥탑방 에피소드들을 진정성 있게 풀어냈다. 이번 연극이 힘겨운 삶에 지친 이들에게 따스한 웃음과 희망을 안겨 줄 위한 희망의 메시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는 3월 3일부터 대학로 예술공간 혜화에서 오픈런으로 관객을 만난다. 티켓은 오는 15일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