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십춘기’ 포스터 / 사진제공=MBC ‘사십춘기’
‘사십춘기’ 포스터 / 사진제공=MBC ‘사십춘기’


종영 이후에도 ‘사십춘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MBC ‘가출선언 사십춘기(이하 사십춘기)’가 철들고 싶지 않은 40대 가장 권상우와 정준하의 일탈기를 리얼하게 그려내며 지난 11일 3부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절친 권상우와 정준하라는 신선한 조합, 그리고 두 번째 청춘을 꿈꾸는 40대 가장들의 無(무)계획, 無(무)근본 가출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편성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던 ‘사십춘기는’ 지난 1월 28일 첫 방송됐다. 설 당일 파일럿 프로그램들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알렸다.

이후로도 서로 다른 성향과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이 일주일 간 함께 생활하며 만들어 내는 예능적 요소들과 한 가정의 가장이라는 공감대와 추억이 안방극장에 재미를 선사했다.

이렇듯 ‘사십춘기’는 치열했던 설 연휴 파일럿 경쟁 속에서 신선한 콘텐츠로 시청자들을 완벽히 사로잡아 종영 이후에도 식지 않는 관심은 물론 정규 편성 요청 또한 쇄도하고 있는 상황. 이는 정규 편성에 대한 가능성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