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승훈 / 사진=tvN ‘버저비터’ 방송화면 캡처
오승훈 / 사진=tvN ‘버저비터’ 방송화면 캡처


‘버저비터’ 꽃주장 오승훈의 활약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버저비터’ 2화 방송 분에서는 오승훈이 뛰어난 실력과 남다른 리더십을 드러내며 예선 2차전 K팀과의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버저비터’에서 오승훈은 간판 가드이자 주장으로 Y팀을 이끌고 있다.

오승훈은 51명 선수 중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Y팀에 선발되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아왔다. 기대에 부응하듯 첫 연습부터 오승훈은 양희승 감독의 전술을 유일하게 이해하고 훈련을 완벽하게 해냈다. 고등학생 선수들과의 연습 경기는 물론 K팀과의 첫 경기에서는 패스와 정확한 슛까지 해내며 에이스의 위용을 보여줬다.

또한 실력보다 더 돋보였던 것은 팀플레이를 끌어내는 오승훈의 리더쉽이었다. 팀원이 잘했을 땐 누구보다 먼저 엄지 손을 치켜올려주고, 팀이 지치고 느슨해져 있을 땐 ‘정신차리자’ 소리를 지르며 팀원을 독려했다. 상대방의 시선을 빼앗고 패스를 하며 팀 원들에게 득점과 공격 기회를 잘 만들어 주는 것 역시 오승훈이었다.

신인 배우 오승훈은 현재 SBS 드라마 ‘피고인’에서 차민호(엄기준)의 조력자 석이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으며, 화제의 연극 ‘나쁜 자석’에서는 고든 역으로 캐스팅 돼 출연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