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썰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썰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썰전’이 긴급히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대선 불출마 선언한 것을 분석했다.

지난 1일 반기문 전 총장이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한 가운데, 2일 방송된 JTBC ‘썰전’은 전원책 변호사·유시민 작가를 다시 찾아가 의견을 들었다.

이날 전원책 변호사는 “지지율 하락의 원인은 반 전 총장에게 있다. ‘정치교체’는 대중이 원하는 것이 아니었다. 진보적 보수라고 하는 순간 무너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유시민 작가는 “대선 당선 가능성이 떨어져 불출마 선언을 한 것 같다”며 “정치의 과정은 짐승이 되는 비천함을 감수해야 하는 직업이다. 그러나 반 전 총장은 그런 마음의 자세가 없었다. 정치의 비루한 속성을 생각해본 적 없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